스카이라이너 개요

나리타공항과 우에노를 잇는 스카이라이너는 압도적인 스피드와 쾌적한
차내 공간이 특징인 공항 특급입니다.
나리타공항으로부터 승차하면 논스톱으로 도쿄 도심부인 닛뽀리(JR선과의 환승이 편리), 그리고 종착역인 우에노로. 도중의 환승이나 혼잡도 없이 쾌적하게, 나리타공항으로부터 도쿄 방면으로 향할 수가 있습니다. 운행 횟수도 1시간에 최대 3대로 충실. 나리타공항에 도착하면 꼭 스카이라이너를 이용해 주십시오.

액세스 루트와 요금

Route Map

큰 사이즈의 화면 보기

시간표

Skyliner e-Ticket

차내 설비

Prize

2010년도 긋디자인상 수상 (주최: 공익재단법인 일본디자인진흥회)

2011년도 블루리본상 수상(주최: 철도 도모노카이)

Produced and Designed by 야마모토 칸사이

개방감있는 객실

Open and spacious interior cabin

밝고 청량감있는 간접 조명과 높은 돔형 천장으로 개방감과 쾌적하고 차분한 분위기의 객실내. 40분 전후의 승차시간이 아쉽게 느껴질 지도 모릅니다.

넓은 데크

Open and spacious interior cabin

객실과 데크의 칸막이에는 투명감, 청량감있는 글래스 소재를 활용해 밝고 넓은 차내로 하고 있습니다. 바닥 무늬는 일본의 전통무늬인 「바둑무늬」를 어레인지해서 파도를 표현했습니다.

안락 시트

Open and spacious interior cabin

인간공학을 토대로 시트 형상과 시트 피치 1,050mm, 좌석 폭 470mm의 느긋한 공간을 확보. 전좌석의 밑 부분에 AC 콘센트를 설치, PC 등의 사용이 가능합니다.

수하물 보관용 공간

Open and spacious interior cabin

객실과 데크부 사이에는 대형 수하물용 공간을 준비, 방범 카메라도 설치해서 시큐리티 향상을 꾀했습니다.

차량 디자인

차량 디자인의 컨셉은「바람」.
우에노역에서 공항제2・제3빌딩역까지 41분이라는 최단 수송 수단의 속도감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Open and spacious interior cabin

「바람」을 컨셉으로 질주감을 표현한 스카이라이너의 디자인은 디자이너/프로듀서인 야마모토 간사이 씨에 의한 것입니다.

Open and spacious interior cabin

차량은 일본의 전통색인 남색을 메탈릭으로 어레인지 한 「윈도우 블루」와 백색중의 백색인 「스트림 화이트」에 의한 도장으로 나뉘어집니다.